UPDATED. 2024-07-17 22:01 (수)
[송선헌의 시와 그림] 산딸기
상태바
[송선헌의 시와 그림] 산딸기
  • 송선헌 원장
  • 승인 2024.07.0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미소가있는치과Ⓡ 송선헌 대표원장

 

산딸기

무서운  
어릴 적, 고향 윗집 형이 
산딸기를 따다가 숨어 있던 독사에 물려 
얼굴이 점점 검어지면서...
엄마의 트레머리를 잘라 태운 후 기름에 섞어 바르고
근동에서 신령스럽다는 무당의 굿도 소용없이
딱 사흘 후
죽어가던 그 모습이 충격으로 있는데
그게 뱀딸기는 아닐 것이고 거지딸기였을까?
그래서 지금도 손이 안 가는 너
세상의 모든 것들이 양면성을 지니듯이
누구에게는 예쁘지만 
누구에게는 무서운.

시큼 까칠까칠한
장미과라고 가시가 있어 까칠하면서
침이 나올 정도로 시큼하면서
기억에 남게 달달하면서
크지도 않으면서 
눈에 탁 튀는
맛은 기억을 되살릴 만큼만 제공하는.

빨갛게 숨은
녹색의 여름에 대비되는 빨강으로 무장하여
빨리 따 먹으라고 재촉하는
그리곤 빨리 뒤로 나와 씨를 퍼트리는 
분명한 유혹인데
그러니 나도 후손을 위해서... 탈 것이다.
빨갛게 

 

<붉은 산딸기, 2024-05, 송선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