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22:01 (수)
[미리보는 시덱스 2024] 아이오바이오, AI 기반 구강케어 서비스 'LINKDENS' 출시
상태바
[미리보는 시덱스 2024] 아이오바이오, AI 기반 구강케어 서비스 'LINKDENS' 출시
  • 윤미용 기자
  • 승인 2024.06.05 2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오바이오 ▶ 부스번호 C735
AIOBIO, AI기반 구강케어 서비스 ‘LINKDENS’ 정식 출시
덴트웹 연동과 앱 구축등 사용자 편의 강화
SIDEX 2024 프로모션과 이벤트 실시

 

 

 

구강 헬스케어 전문기업 아이오바이오(AIOBIO, 대표이사 윤홍철)가 ‘신뢰에 소통을 더하는 서비스’ AI기반 구강케어 서비스 ‘LINKDENS’를 24년 5월27일 정식 출시했다. 아이오바이오는 SIDEX2024 기간 부스(C735)에서 LINKDENS를 직접 선보이는 이벤트를 실시한다.

LINKDENS는 기존 큐레이 장비를 통해 얻게되는 생체형광이미징 기술(Biofluorescence Imaging Technology, 이하 BIS 기술)과 최근 독자적으로 개발한 색분포 평가 기능을 활용하여 형광 이미지와 이같은 데이터를 시각화해 치과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혁신적이고 효율적인 구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게 된다.

이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구강관리 서비스 및 플랫폼으로 기존 환자 관리 프로그램의 한계를  보완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치과의사들을 위한 병원용 프로그램은 전자차트와 원활하게 연동해 환자의 각종 데이터들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현재는 ‘덴트웹’과 연동되며 조만간 ‘원클릭’과도 연동될 예정이다.

 

 

또한 큐레이캠프로를 통해 취득한 형광이미지를 AI에 기반한 색분포 평가를 통해 시각화하여 보여줄 수 있다. 이 색분포 평가는 치아의 건강한 부위와 우식, 크랙 부위 등을 색 분포 맵에서 다르게 위치를 식별해준다. 따라서 환자에게 직관적으로 자신의 치아상태를 알려주는 역할을 할 수 있다. 

특히 이 같은 정보를 환자용 App에 전송해 환자가 LINKDENS 도입 병원에서 촬영한 본인의 Qray 사진을 날짜와 부위별로 360º VIEW 기능과 함께 언제 어디서나 쉽고 편리하게 볼 수 있다.

따라서 환자 스스로 과거와 현재의 구강건강 상태와 치료 이력을 볼 수 있어 환자에게는 자신의 구강 건강에 대한 정보를, 치과는 소통과 환자 관리의 유용한 툴로 활용할 수 있다.

 

큐레이캠프로에서 얻어지는 형광이미지를 AI에 기반한 색분포 평가를 통해 시각화하여 보여준다.

 

LINKDENS 앱에는 위치정보에 기반한 LINKDENS 병원을 찾아주는 기능이 탑재되어 있고 병원 소식, 예약관리를 위한 앱 푸시 메시지 서비스, 가족, 친구소개 기능 등이 추가될 예정이다.

병원용 프로그램의 경우 영상 갤러리 기능을 통해 다른 시점의 결과를 비교해 보여주고 분석해주는 서비스, 예약, 재방문율, 치료동의율 지표를 보여주는 경영관리 기능도 순차적으로 도입될 예정이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5년간 자료에 따르면 2022년 기준 국내 치과진료 환자는 2424만명으로, 이는 우리나라 전 국민의 47.1%에 해당하는 수치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이 같이 치과진료 환자의 증가세속에서 ‘LINKDNES’ 출시는 국민들의 구강건강 증진에 긍정적인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편 아이오바이오는 이번 LINKDENS 출시를 기념하여 치과의사 전용 커뮤니티 모어덴을 통한 자사 제품 프로모션과 2024 SIDEX 현장에서 봉사단체에 LINKDENS를 지원해주는 이벤트를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윤홍철 아이오바이오 대표이사는 “이번 LINKDENS 출시는 환자와 병원을 이어주는 플랫폼으로써 데이터덴티스트리의 한 획을 긋게 되어 감사하다.”라며 “LINKDENS 고도화와 함께 구강건강 관리를 넘어 ‘입을 통한 전신 건강의 증진’으로 삶의 행복을 드릴 수 있는 기업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시덱스 기간중 아이오바이오 부스는 C홀 735에 위치하고 있으며 LINKDENS의 운영과 서비스 지원 및 각종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