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6-19 19:35 (수)
[송선헌의 시와 그림] 새로운 생존전략을 세운 겨우살이도 위대하다
상태바
[송선헌의 시와 그림] 새로운 생존전략을 세운 겨우살이도 위대하다
  • 송선헌 원장
  • 승인 2024.02.19 0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 미소가있는치과Ⓡ 송선헌 대표원장

 

 

남들은 다 버리고 동면(Hibernation, 冬眠)에 들어가는 겨울에도 살아서, 
‘겨울살이’가 겨우살이로 됐을법한데
나무에 기생(寄生)해서 양분만을 빨아먹는 얌체는 
철에 안 맞는 녹색 둥지로 달려
더군다나 눈 속에서도 붉은 꽃잔치를 벌여
배고픈 새들을 유혹한다.

세상에 공짜는 없는 법?

새들은:
먹이를 주었으니 너희들은 나의 후손들을 다른 나무에 붙여 주렴!
이런 트릭을 알지 못하는 새들은 
식후에 뒤로 끈끈한 씨앗을 내보내거나 
항문을 나무에 비비면 씨들이 나무에 달라붙어 분가를 하는 것이다.

인간들은:
중년들은 참나무, 밤나무에도 자라지만 상황(桑黃)버섯처럼 
뽕나무(桑)에서 자란 겨우살이인 상기생(桑寄生)을 최고로 친다.
또 청춘들은 크리스마스 때 겨우살이로 만든 크리스마스 화환 아래에서 입맞춤(kissing under the mistletoe)을 하는 이유는?
아마도 씨앗의 성질 때문에 끈끈한 연인이 된다는 전설을 믿었겠지만
겨우살이(Mistletoe)의 ‘mistle’은 새똥, ‘toe’는 잔가지를 의미하는 ‘tan’에서 유래했다는 걸 알면 로맨틱하지는 않지요? 

나무는:
서서히 희생양이 되어.... 돌아가는 것도 순리겠지요?

 

<겨우살이, 2022-11, 송선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