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20:25 (금)
[치협]박영섭 캠프, “모든 언론 선거보도 중립 촉구”
상태바
[치협]박영섭 캠프, “모든 언론 선거보도 중립 촉구”
  • 이현정기자
  • 승인 2017.02.06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전문지 편집 편파성 제기… 치과언론에 “편파‧비방보도 주의” 당부


박영섭과 함께 하는 스마트 네트워크(이하 박영섭 캠프)가 치과계 모든 언론들의 선거보도에서 엄중한 중립을 촉구했다.

박영섭 캠프는 “각 예비후보들이 먼저 솔선수범을 보여야겠지만, 언론 역시 예비후보들 간의 선거전을 보도함에 있어 편중되거나 공정하지 않은 보도 또는 일방적인 특정 후보에 대한 음해 비방보도를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영섭 캠프는 “특히 치과의사신문의 경우 이상훈 예비후보의 런닝메이트인 현종오 부회장 예비후보가 발행인으로 돼있어서인지 선거전 보도에서 지면 할애나 내용에서 지나칠 정도로 편향된 보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캠프는 “이상훈 예비후보의 개인신문으로 변질한 치과의사신문의 이러한 편집행태를 즉각 중단하라”면서 “부회장 예비후보 현종오 발행인의 사전편집 검열을 즉각 중단해 언론 본연의 기능을 되찾도록 자중자애 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박영섭 캠프는 “덴탈포커스의 경우 선거전을 보도하며 취재원의 말을 빌어 유독 박영섭 예비후보에 대해서만 비방 음해기사로 일관하고 있다”면서 “각 예비후보 진영에서 이 언론을 이용해 마타도어를 끊임없이 생산해내고 있는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박영섭 캠프는 최근 김철수‧이상훈 두 예비후보가 치의신보를 항의방문한 데 대해 ‘적반하장격’ 주장이라고 지적했다.

캠프는 “균형있는 보도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 치의신보를 찾아가 느닷없이 관건선거를 하고 있다고 적반하장격으로 주장했다”면서 “아무리 선거전이라고 하지만 언론 진단에서 오진이 심각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박영섭 캠프는 “김철수 이상훈 두 예비후보는 선거보도에서 지나칠 정도로 신중하게 보도해온 치의신보에 항의방문한 정신으로, 심각할 정도로 편향보도 하고 있는 치과의사신문과 세 예비후보진영 중 유독 박영섭 예비후보만을 겨냥한 덴탈포커스의 비방음해 보도행태에 대해 항의방문했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캠프는 “치의신보를 비롯한 모든 치과계 언론은 이번 선거가 축제가 될 수 있도록 혹여 있을지 모를 편파 비방보도에 주의해 달라”고 촉구하고 “이번 선거가 ‘깨끗하고 아름다운 동행’ 선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