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5-24 20:25 (금)
[송선헌의 시와 그림] 홍어탕을 먹고는 밥풀데기꽃을 만났다
상태바
[송선헌의 시와 그림] 홍어탕을 먹고는 밥풀데기꽃을 만났다
  • 송선헌 원장
  • 승인 2023.11.03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천 원짜리지만 장항의 홍어탕에 착한 침이 솟았다.
점심인데도 함포고복(含哺鼓腹)!
배가 부르니
눈꺼풀은 천근만근 
낮잠을 부른다.

어느 골목에 차를 세우고 
본드처럼 눈을 붙이는데
담장 밑 작은 텃밭에 
다닥다닥 그 화려한 친목으로 모인 것을
그냥 볼 수 없어 문을 열고 코를 대니
반갑다고 더 붉어지는
몸으로 만난
붉게 핀 너.

그리곤 
꿈에서
깊숙한 뇌세포를 꺼내보니
Redbud로 춤추는데
동반자가 자기 동네에서는 밥풀데기꽃이라 불렀다고
착한 힌트를 주었습니다.

 

<박태기꽃, 2021-08, 송선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