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7-17 22:01 (수)
‘말초동맥질환자 유도만능줄기세포치료’ 첨단재생의료 연구 적합 인정
상태바
‘말초동맥질환자 유도만능줄기세포치료’ 첨단재생의료 연구 적합 인정
  • 신영희 기자
  • 승인 2024.04.01 0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월 28일 3차 첨단재생의료 심의위원회
자궁 내 유착환자 자가 골수 유래 세포 치료도 인정

 

말초동맥질환자 자가 유도만능줄기세포 치료 연구 과제가 첨단재생의료 심의위원회로부터 적합 인정을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28일 2024년 제3차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 심의위원회(이하 첨단재생의료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제출한 임상연구계획 4건 중 2건 적합, 2건 부적합 의결했다고 밝혔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말초동맥질환자를 대상으로 자가 유도만능줄기세포 유래 혈관내피세포를 투여해 치료하기 위한 고위험 임상연구’가 적합 의결됐다.

유도만능줄기세포는 성인의 체세포에 역분화를 일으키는 유전자를 도입해 만드는 줄기세포로 배아줄기세포와 유사한 만능성과 분화능력을 가진다.

본 연구 과제는 유도만능줄기세포를 혈관내피세포로 분화시킨 후, 직경이 50% 이상 좁아진 하지 동맥에 적용해 새로운 혈관 생성을 유도함으로써 말초동맥질환에 대한 치료효과가 기대된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해당 과제에 대해 고위험 임상연구 신속·병합 검토를 통해 연구자의 제출 자료가 타당함을 심의위원회에 통보했으며, 절차에 따라 재생의료기관은 식약처장의 승인 통보를 받은 후 임상연구를 실시하게 된다.

‘2회 이상 배아 이식에 실패한 자궁 내 유착환자를 대상으로 자가 골수 유래 세포를 이용해 치료하는 저위험 임상연구’도 적합 인정을 받았다. 

기존 연구에서는 대퇴동맥 천자와 같은 침습적 시술을 통해 자궁까지 세포를 넣기 위해 많은 세포를 투여해야 한다는 한계점이 있었다.

해당 연구는 자궁내막과 근육층 사이에 직접 주사함으로써 세포를 기존 연구 대비 효과적으로 자궁 내 투여를 할 수 있어, 2회 이상 배아 이식에 실패한 자궁 내 유착환자의 자궁내막을 회복시킴으로써 환자의 임신 성공률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첨단재생의료 심의위원회에서는 그동안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심의 방향 및 임상연구 제도 운영방안 등과 관련된 여러 쟁점을 모아 검토했다.

주요 논의 사항은 ▲저위험 임상연구 자료 제출기준 마련 ▲연구자 이해상충 및 해소방안 지침 마련 ▲임상연구비 규모 타당성 검토 ▲동일·유사 임상연구 심의 방향 검토 ▲병합요법 연구심의 대상 여부 검토 ▲연구 중지 또는 종료 이후 절차 마련 등이다.

고형우 첨단재생의료 심의위원회 사무국장은 “이번 회의에서는 임상연구계획 심의와 함께 연구 활성화 및 연구대상자 보호 관점 사이에서 균형 잡힌 심의 방향을 설정하기 위해 논의했다”며 “사무국은 심의위원회의 논의내용을 바탕으로 관계기관 등과 협의를 통해 관련 쟁점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