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부] 광주지부,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유치를 위한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지부] 광주지부,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유치를 위한 심포지엄' 개최
  • 하정곤 기자
  • 승인 2022.11.14 2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각국 치과산업에 큰 관심과 투자 지원 무한 경쟁중
우리도 국가적 지원 사업으로 치과산업 발전 박차 가해야

 
광주광역시치과의사회는 11월 11일 광주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유치를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광주광역시치과의사회 주최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는 형민우 광주치과의사회장, 박태근 대한치과의사협회장, 김광진 문화경제부시장, 송갑석 국회의원, 민형배 국회의원, 김경만 국회의원, 강은미 국회의원, 임미란 시의원 등 관계자 및 치과의사회 회원 150여 명이 참석해 국립치의학연구원 광주에 유치하기 위해 공동으로 노력 및 치의학산업 발전 방안 등을 논의했다.

 

심포지엄 참석자들은 인구 고령화와 4차산업혁명 시대에 치과산업의 수요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임상 치의학에 대한 체계적인 연구 등 치과산업의 종합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할 국립치의학연구원의 설립이 절실하다고 입을 모았다.

심포지엄에서는 김형룡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추진 특별위원장이 나서 국립치의학연구원 추진현황에 대해 발표했다.

지난 2012년 19대 국회에서 이용섭 전 민주통합당 의원이 연구원 설립 법안을 발의한 이후 현재까지 총 14개 법안이 발의됐다.

참석자들은 치과 관련 산업에 전 세계 국가들이 엄청난 연구투자 및 지원을 하고 있다. 이에 대응하기 위해 기초와 임상, 산업이 힘을 합쳐야 하며, 이에 국가지원이 필요하다. 관련 법안 국회 통과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밝혔다. 

박태근 협회장은 “광주지부가 2012년 치의학연구원 설립을 발의한 원조이자 최초 유치 경쟁에 불을 지핀 지부로써, 강한 유치 열망을 보이며, 다양한 노력과 활동을 기울여 왔다." 며 "치의학연구원 설립 법안을 대표발의한 바 있는 이용섭 전 시장님과 치협, 광주지부 임원 등이 함께 발전방향을 모색하여, 현재 7건의 발의된 입법 법안이 조속히 국회를 통과할 수 있도록 힘을 모아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송갑석 의원은 “연구원 필요성에 충분히 모든 사람들이 공감하고 있다. 한마음으로 움직인다면 분명 좋은 결과를 가져올 수 있을 거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민형배 의원은 “광주는 11개 치과대학 중 2개 대학이 있어 고급인력과 함께 원천기술 인프라 구축 최적지라 여겨진다. 의원들과 치과계가 똘똘 뭉쳐 법안 통과 및 연구원 광주설립을 꼭 이뤄내자”고 말했다. 

김경만·강은미 의원, 임미란 시의원도 “연구원 광주 유치를 위해 동료 의원들과 협력하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광진 시 문화경제부시장은 “광주는 치의학 인프라가 풍부하고 타시도에 비해 치과산업도 신성장동력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과 2012년부터 광주유치노력을 시작했기 때문에 반드시 광주에 설립해야 한다”고 말했다.

형민우 광주시치과의사회장(유치추진위원장)은 "광주시는 전국 최초로 2012년부터 국립 치의학연구원 설립을 위해 노력했다. 이번 심포지엄이 우리나라 치의학 발전과 광주시의 연구원 유치에 박차 및 치과 산업에 힘찬 동력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기술 트렌드
신기술 신제품